스마일게이트 노조설립, "비상식 벽 레이드 하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일게이트 노조설립, "비상식 벽 레이드 하자"

스마일게이트에서도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넥슨에 이은 두 번째 게임업계 노조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스마일게이트지회(지회장 차상준)은 5일 '노조 설립 선언문'을 통해 스마일게이트노동조합 'SG길드' 출범을 공식화했다.

스마일게이트노조는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스마일게이트메가포트, 스마일게이트알피지, 스마일게이트스토브 등 스마일게이트 그룹 소속 모든 법인을 가입 대상으로 한다.

노조는 “회사는 매년 엄청난 매출을 내고 있으나 우리는 포괄임금제 속에서 크게 바뀌지 않았다”며 “무리한 일정과 공짜 야근, 회사에 의해 일방적으로 개발 방향이 정해짐에도 실패 책임은 개인에게 있었다”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 노조는 설립 선언문을 통해 “비상식 벽 레이드를 하자”며 “게이머와 개발자를 연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