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수입차 최초 국내 '자율주행' 시험운행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우디코리아는 올해 3월 수입차 업계 최초로 국토교통부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를 취득한 이후 지난달 초부터 본격적인 시험주행에 돌입했다고 5일 밝혔다.

아우디는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A8 모델로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화성 케이시티(K-City)와 국내 실제 도로에서 시험운행을 통해 자율주행 중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도로, 국내 도로와 교통 환경에 대한 정보를 수집 중이다.

국내에서 자율주행 시험운행에 나선 아우디 A8.
<국내에서 자율주행 시험운행에 나선 아우디 A8.>

요그 케슬러 아우디AG 운전자보조시스템 기술개발 담당은 “이번 시험운행으로 수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음 단계 자율주행 기술 연구개발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험주행에 투입한 A8은 세계 최초로 레벨 3 조건부 자율주행이 가능한 양산 차량이다. 아우디 AI 트래픽 잼 파일럿(Traffic Jam Pilot) 기술을 적용해 양방향 차로 사이에 물리적 장벽이 설치된 일반 도로와 고속도로 정체 구간에서 최대 60km/h까지 시동과 가속, 조향, 제동을 관리한다. 이를 위해 중앙 운전자보조 컨트롤러(zFAS), 센서, 카메라, 레이더 센서, 울트라소닉 센서 등을 탑재했다.

아우디 자율주행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zFAS는 첨단 고성능 프로세서를 활용해 모든 센서와 카메라를 통해 정보를 수집하고 계산하는 과정을 거쳐 판단한다. 정해진 한계 속도에 도달하거나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상황에는 시스템이 운전자를 호출해 주행 통제권을 넘겨준다.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으면 비상등을 켜고 차량을 제동한다.

세드릭 주흐넬 아우디코리아 사장은 “자율주행 기술과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는 한국 시장에서 시험운행을 통해 자율주행 상용화와 기술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