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돌 맞은 무역센터... 일자리 8만개, 생산유발 10조 무역 허브로 '우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의 랜드마크인 한국종합무역센터가 건립 30주년을 맞는다.

무역센터는 지난 30년 동안 비약적으로 성장한 한국 무역의 허브 역할을 해왔다. 또 8만여명에 이르는 직·간접 취업 유발효과와 연 10조원 규모 생산 유발효과를 발휘한다. 비즈니스, 숙박, 전시, 컨벤션, 엔터테인먼트, 쇼핑이 집적된 국내 최대 복합 문화시설 단지이자 관광 명소로 자리 잡았다.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스타트업 해외 진출을 돕는 동반자이자 MICE 산업을 이끄는 글로벌 복합문화 타운으로 자리잡고 있다.

1985년 착공한 무역센터 건설현장(사진:무역협회)
<1985년 착공한 무역센터 건설현장(사진:무역협회)>

5일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에 따르면 무역센터는 1985년 착공, 서울올림픽 개막을 열흘 앞둔 1988년 9월 7일 개관했다. 삼성동 19만㎡ 부지에 트레이드타워, 전시장(COEX), 호텔(파르나스), 공항터미널, 쇼핑센터(현대백화점) 등 다양한 비즈니스 시설과 편의시설을 갖췄다.

승천하는 용을 모티브로 한 트레이드타워는 지상 55층, 지하 2층 건물로 다양한 무역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거점이다. 건립 후 수출이 607억달러(1988년)에서 6050억달러, 수입은 518억달러에서 5310억달러로 10배 커졌다.

무역센터 연혁(자료:무역협회)
<무역센터 연혁(자료:무역협회)>

코엑스는 국제 전시회를 수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 종합 전시장으로 출발했다. 현재 가동률도 국내 최고인 70% 이상을 유지한다. 2000년 아시아유럽(ASEM) 정상회의, 2010년 G-20 정상회의, 2012년 핵안보 정상회의 등이 열렸다.

무역센터는 수출산업 구조 변화와 정부 국제회의 개최 등에 발맞춰 시설도 꾸준히 확충했다. 2000년 ASEM 정상회의에 대비해 코엑스를 현재 모습으로 확충하고 아셈타워(지상 41층, 지하 4층)와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 등을 추가 건립했다.

1988년 개관 당시 무역센터(협회:무역협회)
<1988년 개관 당시 무역센터(협회:무역협회)>

현재 SM타운으로 쓰이며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한몫하고 있는 코엑스아티움은 2009년 건립했다. 2014년 11월에는 지하 코엑스몰을 대대적으로 리모델링, 대형 쇼핑테마파크인 스타필드가 입주해 비즈니스와 문화, 전시, 컨벤션, 쇼핑을 아우르는 복합 문화시설 면모를 갖췄다.

무역센터 현재 모습(사진:무역협회)
<무역센터 현재 모습(사진:무역협회)>

무역센터에 입주한 업체 직접 고용만 업무시설 1만8000명, 상업시설 1만1000명 등 3만3500여명이다. 연간 무역센터 이용객은 3987만명에 달한다. 이들의 연간 소비·지출액은 5조1932억원으로 추산된다. 또 직·간접 취업 유발효과 8만396명, 생산 유발효과 연 9조6099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3조8379억원에 이른다.

무역센터 경제적 파급효과(자료:무역협회)
<무역센터 경제적 파급효과(자료:무역협회)>

최용민 무역협회 경영관리본부장은 “글로벌 경쟁시대를 헤쳐 나갈 스타트업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내년 초 코엑스 2층에 250평 규모 스타트업수출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라며 “서울시가 추진하는 잠실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에 참여해 전시공간 확충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