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자니?' 보내도 OK,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 도입 예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송 취소 기능은 8.0 업데이트 이후에 이뤄질 예정이다.
<전송 취소 기능은 8.0 업데이트 이후에 이뤄질 예정이다.>

카카오톡에서 이미 보낸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 향후 업데이트에서 추가된다.

5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톡 메시지 전송 삭제 기능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미 보낸 메시지라도 상대방이 읽기 전이라면 일정 시간 내 삭제할 수 있다. 현재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은 자신 채팅방에서만 사라지는 것일 뿐 상대에게 보낸 것까지 취소할 수는 없다.

카카오는 오는 6일로 예정된 카카오톡 8.0 버전 업데이트에서 전송 삭제 내용을 사용자들에게 공지한다. 적용은 향후 업데이트에서다.

라인과 텔레그램 등 경쟁 메신저들은 대부분 보낸 메시지 삭제 기능을 먼저 도입했다. 카카오는 사용성을 고려해 도입을 주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카카오톡은 8.0 버전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 환경(UI)을 대폭 개편한다. 친구 추가나 채팅 시작 등 플러스(+) 버튼이 상단으로 이동한다. 친구목록, 대화목록 탭은 아래로 위치를 바꾼다. 친구를 그룹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은 종료된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