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과 제조·의료·국방 등 결합 신시장 창출…'코리아 VR 페스티벌 2018'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증강현실(VR·AR)을 체험하는 '코리아 VR 페스티벌 2018(VR로 체감하라 4차 산업혁명)'을 5~9일 동안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일대에서 개최한다. 올해 4회째인 '코리아 VR 페스티벌'은 제조·의료·국방·교육 등 기존 산업과 VR·AR 기술이 융·복합된 모습을 선보인다.

AR·VR는 국민 생활을 혁신하는 원천으로 부각된다. 청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치매·알코올 중독·안전사고예방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역할도 기대된다. 페스티벌은 △국내외 주요 기업 최신 VR·AR 콘텐츠 전시회 △국내외 저명인사 신기술 강연 콘퍼런스 △국내기업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투자 상담회 △학생·개발자 창의 아이디어를 겨루는 공모전 그랜드챌린지 △VR시네마 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로 구성된다.

전시회는 국내외 기업 210여개 부스 규모로 개최한다. 내년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앞두고 SKT, KT 등 이동통신사는 고품질 VR 콘텐츠를 전시하는 5G 체험관을 구성했다.

제조·의료·국방·교육 등 분야별 최첨단 융합기술을 전시, 발전하는 VR·AR 산업 비즈니스 모델과 미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다. HTC는 복잡한 유선 연결 없이 사용 가능한 무선 인터페이스 모듈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VR·AR 관련 최신 기술 정보와 미래전략을 공유하는 콘퍼런스에는 폴 마틴 HP 최고기술경영자, 레이먼드 파오 HTC VR부문 총괄대표 등이 연사로 나선다. 삼성전자, 샤오미, 유니티, 어도비, 오토데스크 등 전문가가 모여 강연과 토론장을 마련한다.

미국, 캐나다, 일본, 중국, 싱가폴 등 12개국 투자 기업과 바이어, 국내 50여개 중소·벤처 기업이 참가하는 투자 설명회를 개최한다. 6월 3개월간 학생부와 일반부로 나눠 진행한 VR·AR 콘텐츠 공모전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LG전자, 에버랜드, 롯데월드, SKT, KT, 스마일게이트 등 후원기업이 멘토로 참여한다. 최종 시상된 콘텐츠는 사업화로 이어지도록 후속 개발을 지원한다.

'VR시네마체험존'에서는 하루 다섯 편씩 판타지,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 역사 등 다양한 주제 작품을 상영한다. 국산 VR e스포츠 진면목을 선사할 'VR 게임대전'을 진행,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 장을 제공한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VR·AR는 더 이상 먼 미래 기술이 아니라 실생활과 산업에 속속 접목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기술”이라면서 “핵심 기술 개발과 규제개선 등 필요한 정책을 만들어 VR·AR 산업 생태계가 고도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