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인플루언서' 활용한 부당 인스타그램 광고 조사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스타그램 애플리케이션 아이콘.
<인스타그램 애플리케이션 아이콘.>

공정거래위원회가 인스타그램 등에서 활동하는 '소셜 인플루언서'를 이용한 기업의 부당 광고가 있는지 조사에 나선다.

공정위는 한국소비자원,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함께 광고주와 인플루언서 간 경제적 이해관계를 밝히지 않은 광고 사례가 있는지 수집·조사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소셜 인플루언서는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에서 대중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을 의미한다. 최근 소셜 인플루언서에게 제품 사용 후기 게시를 의뢰하는 등 관련 광고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인민호 공정위 소비자안전정보과장은 “인스타그램에서 활동하는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노출 빈도를 증가시키는 방식으로 광고가 이뤄지고 있다”며 “관련 법 집행을 강화할 필요성이 대두됐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광고주가 제공한 콘텐츠·이미지를 게시한 것으로 의심되는 다수 사례를 확인했다. 이들 가운데 광고주로부터 대가를 지급받았다는 사실을 밝힌 게시물은 거의 없었다.

이에 따라 최근 인스타그램 광고가 많이 이뤄지는 다이어트 제품, 화장품, 소형가전제품 등을 중심으로 사례 수집·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경제적 이해관계 표시 없이 소비자 대상 노출 빈도를 의도적으로 높은 사례를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공정위는 이와 함께 광고주 협찬을 받았다는 사실을 어떻게 표시할 것인지 규정하기 위해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지침' 개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인 과장은 “지침은 시대에 맞게 변화해야 한다”며 “경제적 이해관계를 어떻게 알릴지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공정위는 창호 제작·판매업체의 냉·낭방비 절감 효과 광고와 관련 객관적 근거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관련 업체에 실증자료 제출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일부 업체가 자사 창호를 사용하면 냉·난방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광고하면서 관련 근거를 제시하지 않아 검증이 어렵다는 설명이다.

인 과장은 “소비자가 구매·사용했어도 확인이 어려운 에너지 효율 등을 제품 우수성으로 광고하는 사례를 대상으로 사업자 측에 실증자료 요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