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6~7일 제14회 국제특허정보박람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은 6~7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혁신기업의 특허정보 활용 전략을 공유하고 IP(지식재산) 정보 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한 'PATINEX 2018(국제특허정보박람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14회를 맞이한 국제특허정보박람회는 '미래를 주도하기 위한 지식재산 전략'이라는 주제로 전 세계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이 이뤄지는 콘퍼런스, 특허정보 서비스 기업들의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로 구성했다.

콘퍼런스에서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미래 신기술을 활용한 지식재산 창출, 보호, 활용 전략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행사 첫 날은 자율주행 관련 특허출원 선두 주자인 보쉬(Bosch)와 블록체인, 인공지능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오라클(Oracle) 등의 신기술 분야 지식재산 활용 전략 강연과 패널 토론을 진행한다.

둘째 날은 중국 최대 IT 기업 텐센트(Tencen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의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적용한 출원과 심사 전략을 소개한다.

또 빅데이터, AI 창작물 등에 대한 분쟁 동향, 사례 등에 대한 심도 있는 강연도 이어진다.

전시부스에 마련된 윕스, 렉시스넥시스(LexisNexis), 워트인텔리전스, 엘튜브, 빈닷컴 등 스타트업을 포함한 국내외 20여개 특허정보 서비스 기업과 기관들의 특허정보 서비스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문삼섭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특허는 논문이나 다른 기술 문헌에서는 얻을 수 없는 최신 기술의 상세한 내용을 담고 있는 정보의 보고”라면서 “행사를 통해 우리 기업이 국내외 혁신 기업의 선진 특허정보 활용 전략을 터득하고 현업에 적용할 수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