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과 문화예술의 만남'…국립광주과학관, 3개 기관과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립광주과학관(관장 김선아)은 5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 광주과학기술원(총장 문승현),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4개 기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과학기술과 문화의 만남'을 목표로 △지역 과학문화 확산 △연구개발(R&D) 프로젝트 △지역협력 프로그램 운영 △체험 전시콘텐츠 및 예술·과학 교류프로그램 협력 △공동 홍보마케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진식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직무대리, 문승현 광주과학기술원 총장, 김선아 국립광주과학관장, 이기표 아시아문화원장(왼쭉부터)이 5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진식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직무대리, 문승현 광주과학기술원 총장, 김선아 국립광주과학관장, 이기표 아시아문화원장(왼쭉부터)이 5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광주과학기술원 등은 인공지능(AI)과 로봇을 결합한 플래그쉽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로보틱스와 예술 랩 기반으로 '공연용 소형 AI 로봇'을 개발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야외공연에 선보일 계획이다.

김선아 관장은 “광주를 대표하는 4개 기관이 함께 모여 지역 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지역 중심의 과학문화 확산 사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식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직무대리, 문승현 광주과학기술원 총장, 김선아 국립광주과학관장, 이기표 아시아문화원장(앞줄 왼쪽부터)이 5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진식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직무대리, 문승현 광주과학기술원 총장, 김선아 국립광주과학관장, 이기표 아시아문화원장(앞줄 왼쪽부터)이 5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