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000억달러 제품 관세 임박…시진핑, 트럼프 눈치 속 방북 무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이 이르면 7일부터 2000억달러에 달하는 중국 제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이 높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현실화하면 미중 간 무역전쟁은 새 국면에 진입할 전망이다.

美 2000억달러 제품 관세 임박…시진핑, 트럼프 눈치 속 방북 무산?

블룸버그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00억달러 규모 중국 제품에 최고 25% 관세 부과를 이번 주에 강행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참모들에게 밝혔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소비재를 포함한 2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면서 공청회를 열었다. 의견 수렴 기간인 6일 이후 미국 정부는 실제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

최근 워싱턴에서 진행된 차관급 미중 무역협상까지 결렬된 상황이다. 미국 정부가 추가 관세 부과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중국의 한 소식통은 “중국 측에서는 적어도 11월 미국 중간선거까지는 상황이 호전될 계기가 마련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월 이후 1∼2차에 걸쳐 340억달러, 160억달러 규모 상대국 제품에 25% 고율 관세를 주고받았다. 2000억달러 규모로 확대하면 중국의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예정됐던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북 무산에도 이 같은 미국의 전방위적인 대중 압박이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무산되고 나서 “북한 관련 문제는 부분적으로 중국과의 무역 분쟁으로 인해 초래되고 있다”고 밝혔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