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크로스가 개발한 조정시뮬레이터, 아시안게임 조정 은메달 숨은 조력자 눈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아시안게임 비인기 종목 조정경기에서 거둬들인 값진 은메달 뒤에 벤처기업이 개발한 첨단연습기기가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대구테크노파크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는 운동기구 전문제작업체인 투크로스(대표 김태욱)가 개발한 조정시뮬레이터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딴 이민혁·김병훈 선수의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대구상수도사업본부 소속인 선수들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조정 남자 경량급 더블스컬 결선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투크로스가 개발해 공급한 조정시뮬레이터가 은메달을 따는데 큰 공을 세웠다는 것이다.

투크로스가 개발한 조정시뮬레이터로 연습하는 모습.
<투크로스가 개발한 조정시뮬레이터로 연습하는 모습.>

조정시뮬레이터는 대구TP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의 실생활테스트베드 지원사업 지원을 통해 개발됐다. 투크로스는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의 개발기간을 거쳐 지난 2월 대구조정협회에 제품을 보급했다.

이 제품은 조정 경기정의 리깅, 오버랩 동작 등과 90% 이상 일치하는 로잉시뮬레이터다. 드라이브 속도와 리커버리 속도, 스트록미터(사용자 분당회전, 사용시간 및 횟수, 거리 등을 표기하는 장치) 분석 및 모니터링까지 가능하다. 조정시뮬레이터를 개발한 투크로스 김태욱 대표도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조정 남자에이트에서 동메달을 딴 선수 출신이다.

최경욱 대구조정협회 전무이사는 “조정 시뮬레이터를 통해 선수들이 날씨와 장소 등 외부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최대한 실전과 비슷한 환경에서 연습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메달 수상에 성공한 선수들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 경기력 향상에 실제로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포항에 본사를 둔 투크로스는 현재 조정시뮬레이터 국내외 공급에 총력을 쏟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는 11대를 판매했다. 해외는 세계적 조정 장비제작업체인 중국 스위프트와 OEM방식으로 제품을 공급하기로 하는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딴 선수와 관계자.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딴 선수와 관계자.>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