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정은, 18일부터 2박3일 평양에서 3차 회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김정은, 18일부터 2박3일 평양에서 3차 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제 3차 남북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했다.

대북수석특사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사진:청와대>
<대북수석특사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사진:청와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대국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의 특사단 방북결과를 발표했다. 정의용 실장은 “남과 북은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담에서는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 점검 및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의용 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 간에는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특사단으로 방북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출처:청와대>
<특사단으로 방북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출처:청와대>>

양국 정부는 또 현재 진행중인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상호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하기로 했다.

또한 남북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하고, 필요한 협력을 해나가기로 했다.

정의용 실장은 “이번 특사 방북 결과는 미국 등 유관국에 상세히 설명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남과 북은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노력해 나감으로써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에서 보다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