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트럼프 "유엔총회 기간 한미FTA 개정안 서명 이뤄질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달 열리는 유엔 총회 기간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에 공식 서명할 수 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사바 알사바 쿠웨이트 국왕과의 확대 정상회담에서 가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우리는 한국과 합의를 이뤘고, 몇 주내에 열리는 유엔 총회 기간 서명이 이뤄질지 모른다”며 “합의는 오래 전, 약 두 달 전에 이뤄졌으며, 우리는 아주 짧은 기간 내에 서명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FTA 개정에 대해 “실제로 매우 합리적인 합의였으며, 꽤 타결하기 수월한 합의였다”고 설명했다.

지난 대선 당시 한미FTA와 관련해 라이벌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책임론을 제기한 트럼프 대통령은 “(개정 협상을) 시작할 때에는 미국 입장에서 끔찍한 협정이었다. 그것은 내가 충돌했던 누군가에 만들어졌다. 그녀는 미국의 많은 일자리를 빼앗아간 협정을 체결했고, 우리는 많은 일자리를 미국으로 가져오는 협정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정안이) 훌륭한 협정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희망컨대 그것은 그들을 위한 훌륭한 협정일 것이며, 우리 입장에서 공정한 협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전 합의가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었다는 점에서 매우 매우 큰 개선”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통화에서 이달 하순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를 계기로 별도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힌 만큼, 개정된 한미FTA 서명식이 유엔 총회 기간 한미 정상의 양자회담 자리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달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한미FTA는 미국의 국내 절차가 8월 13일에 끝났기 때문에 9월 정도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지난 3일 한미 FTA 개정협상 결과문서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10일가지 한글본 국민의견을 접수한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