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독일 프랑크푸르트, 내년 2월부터 노후 디젤차 운행 금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자동차 왕국' 독일에서 디젤(경유) 차량의 설 자리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독일의 금융·상업도시 프랑크푸르트에서 내년 2월부터 노후 디젤차의 도심 운행이 금지된다고 로이터 통신이 5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도시를 관할하는 독일 헤센 주 행정법원의 판결에 따른 것이다. 환경단체인 독일환경행동(DUH)은 대기 질 개선을 위해 경유 차량 운행을 금지해달라는 행정소송을 제기해 이날 승소했다.

이에 따라 '유로 5'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디젤차는 내년 2월부터 프랑크푸르트에서 운행할 수 없게 된다. 같은 해 9월부터는 '유로 5' 경유 차량 운행도 금지된다.

프랑크푸르트에 등록된 차량의 4분의 1가량이 이번 금지 조치 적용을 받을 것으로 추산된다.

행정법원은 전기버스 추가 도입, 도심 주차요금 인상, 교외 환승주차장 추가 설치 등과 같은 대기오염 감소 대책을 마련하도록 명령했다.

슈투트가르트에서는 내년 1월부터 '유로 5'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디젤차 도심 진입이 금지된다.

함부르크는 지난 5월 말부터 도심 주요 구간 두 곳에서 '유로 5'보다 강화된 '유로 6' 기준에 못 미치는 디젤차가 운행하다가 적발되면 승용차 25유로(약 3만2000원), 트럭 75유로(약 9만8000원)의 벌금을 물리고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