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 국민과 함께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수자원공사가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를 국민과 함께 만든다. 온·오프라인 소통 플랫폼 '스마트시티 1번가'를 통해 도시 계획·조성·운영·관리에 시민·기업·학계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한다.

스마트시티 1번가 기업간담회 포스터. [자료:한국수자원공사]
<스마트시티 1번가 기업간담회 포스터. [자료: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공사는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에 국민 다양한 의견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반영하기 위한 소통 플랫폼 스마트시티 1번가를 7일부터 운영한다.

스마트시티 1번가는 '시민이 직접 만드는 도시'라는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 기본 구상 아래 도시 계획부터 조성, 운영관리 전 과정에 시민·기업·학계 등 민간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소통 플랫폼이다.

수자원공사는 공식 홈페이지와 오프라인 체험 행사로 스마트시티 1번가를 운영한다. 온라인으로는 7일부터 11월 2일까지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에 도입을 희망하는 생활편의 서비스와 혁신기술에 대한 시민, 민간기업, 학계 제안을 공모한다.

오프라인으로는 7일부터 15일까지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구남로 문화광장에서 스마트시티 1번가 체험관을 운영한다.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로 '상상이 현실이 되는 도시 스마트시티' 체험기회를 제공한다.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에 바라는 시민 의견을 수렴한다. 수자원공사는 추후 사업 예정지인 강서구에서도 체험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7일 부산시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스마트시티에 적용될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 등을 보유한 전문기관, 기업과 업무협약식과 민간기업 간담회도 개최한다. 이날 업무협약은 수자원공사와 '저영향개발' '3차원 프린팅' 등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에 적용될 5개 분야 기술을 보유한 10개 전문기관과 새싹기업이 체결한다.

수자원공사는 스마트시티 1번가로 수렴된 아이디어와 제안을 일반인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심사를 거쳐 올해 연말까지 수립 예정인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 기본 계획(마스터 플랜)에 반영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스마트시티 1번가가 기존 공공주도 도시 개발에서 벗어나 실제 도시에 거주하고 입주할 시민과 기업 등이 도시 조성 모든 과정에 참여해 함께 도시를 만들어 가는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스마트시티 1번가는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를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 첫걸음”이라면서 “국가 전략프로젝트이자 미래도시 첫 번째 실증모델을 만드는 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부산 스마트 에코델타시티는 올해 1월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선정됐다. 2021년 하반기 입주 예정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