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 영화제 진출한 韓 애니메이션 '버디VR', 호평 이어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산 VR 애니메이션 버디VR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상영 되고 있다.
<국산 VR 애니메이션 버디VR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상영 되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제75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공식 상영 중인 국산 VR 애니메이션 '버디 VR'에 해외 영화계 인사와 관객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수상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버디 VR은 애니메이션 '넛잡' 시리즈를 제작한 '레드로버' 애니메이션 제작 기술과 인터랙티브 VR 기술이 접목된 VR 인터렉티브 애니메이션이다.

채수응 감독이 연출하고 할리우드에서 활동 중인 스테판 슈미츠가 음악감독을 맡았다. 넛잡 시리즈 오리지널 제작진, 디즈니 출신 제작진 등이 협력해 탄생시킨 작품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 VR 제작지원사업을 통해 레드로버가 제작을 진행했다.

버디 VR은 넛잡 스핀오프 성격을 띄는 작품으로 관객이 인터랙션을 통해 주인공 '버디'와 교감을 이루며 친구가 되어가는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테드 슐로위츠 파라마운트 픽쳐스 미래전략가는 “모든 면이 할리우드 애니메이션처럼 훌륭하다”며 “캐릭터 인터랙션 교감이 핵심이자 차별점이다. VR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르네 보다즈 미디어사 대표는 “매우 영리하게 만들어진 콘텐츠”라며 애니메이션 안에 온전히 들어가 있는 느낌을 받았으며 음악 또한 감동적이었다”고 전했다.

인터뷰 중인 채수응 감독(왼쪽 끝)
<인터뷰 중인 채수응 감독(왼쪽 끝)>

일반 관객들 반응 또한 뜨겁다. 한 중국인 관객은 “인터랙션이 너무 생생해서 나도 모르게 손에 들고 있던 오큘러스 터치 컨트롤러를 던져버렸다”고 평가했다. 한 이탈리아인 관객은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라고 평가했다.

제 75회 베니스 국제영화제에는 약 250편의 VR 작품이 출품됐다. 이 중 버디 VR을 포함한 30편이 경쟁 부문에 진출하여 지난달 30일부터 상영 중이다.

전 부문 초청작 중 유일한 국내 작품인 버디 VR 수상 여부는 오는 8일 저녁(현지시간) 가려질 예정이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