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스마트팩토리 확산 '순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화기업 직원이 스마트팩토리가 적용된 파티클보드 공장 운전실에서 공장 가동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동화기업 직원이 스마트팩토리가 적용된 파티클보드 공장 운전실에서 공장 가동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가 중견기업 대상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연이어 수주했다.

포스코ICT(대표 최두환)는 국내 최대 목질자재 전문기업 동화기업 파티클보드(PB) 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동화기업 스마트팩토리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개발됐다. 초기 인프라 투자비용을 절감하고 안정 운영환경을 제공한다. 국내외 다른 공장으로 확산에도 용이하다.

노동인구 고령화에 따른 숙련공 부족과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대기업은 물론 중견·중소기업도 스마트팩토리 관심이 높다. 포스코ICT는 대기업에 적용하던 스마트팩토리를 경량화하고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하도록 해 중소기업도 시스템 도입 부담을 최소화했다.

동화기업도 유사 사례다. 동화기업 PB공장은 생산현장 데이터를 수집해 모니터링하고 빅데이터로 분석, 예측해 설비 돌발고장을 막는다. 설비 운전을 자동화해 기존 2교대에서 3교대 근무로 전환도 가능하다. 품질상태를 실시간 추적해 불량발생 원인을 사전 조치, 제품 불량을 50% 이상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동화기업은 국내외 운영하는 9개 공장으로 순차 확산한다.

포스코ICT는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진합의 스마트팩토리 구축도 수주해 내년 5월까지 추진한다. 진합은 볼트처럼 자동차 각종 부품을 한데 이어주는 장치 파스너(Fastener)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표면처리 공정에 스마트팩토리를 적용한다. 휴먼에러를 최소화해 품질수준을 향상시키고 커팅, 열처리, 도금 등 각 공정간 물류이동을 위해 자율주행 로봇을 도입한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근무시간 단축에 따라 스마트팩토리 관심이 높아진다”면서 “포스코 사례 기반으로 정유화학, 발전, 중공업 등 다양한 산업분야로 확산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