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銀, 약 616억원 규모 JOL방식 항공기금융 주선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EB하나은행(행장 함영주)은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총 5500만달러(약 616억원) 규모 일본형 오퍼레이팅 리스(JOL) 방식 항공기금융 주선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KEB하나銀, 약 616억원 규모 JOL방식 항공기금융 주선 성공

JOL은 항공기, 선박 등 유형자산을 기초자산으로 한 운용리스 계약이다. 일본 세법상 인정되는 세제혜택 효과를 활용할 수 있는 자금조달 방식이다.

KEB하나은행의 새로운 글로벌 수익원 발굴 노력과 JLPS의 한국 금융시장 진출에 대한 수요가 맞물려 이번 거래가 성사됐다.

이번 거래로 주간사인 KEB하나은행을 비롯한 대주단은 일본 2위 실물자산 투자〃운용 전문회사 JLPS(JP Lease Products & Services) 중고 여객기 구입자금 총 5500만달러를 JOL 방식으로 지원한다.

KEB하나은행은 기존 신규 여객기 위주 항공기금융에서 중고 여객기 구입까지 항공기 금융 취급 영역을 확대하게 된다. 자금으로 '보잉 767-300ER' 여객기 2대와 '에어버스 321' 여객기 1대 등 총 3대를 구입한다. 비행기는 북미 국적항공사에 임대될 예정이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