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대한적십자사에 5억원 상당 긴급구호품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대한적십자사에 5억원 상당 긴급구호품 전달

삼성전자는 6일 서울 양천구 대한적십자사 긴급구호종합센터에서 태풍·수해 등 재난 발생시 이재민에게 필요한 5억원 상당 긴급구호품 6373세트를 전달했다.

긴급구호품은 이재민에게 필요한 담요·구호의류·비누·수건”면도기 등 13종으로 구성했다. 내외 재난 발생시 신속하게 지급한다.

삼성전자 임직원과 적십자 봉사자는 이날 전달한 구호품을 포장하는 봉사활동을 벌였다. 포장된 긴급구호품은 전국 대한적십자사 15개 지사에 분산 비축하고 재난재해 발생시 사용한다.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올해까지 69억원 상당(누적) 긴급구호품 9만5000세트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지난해에는 포항 지진, 강원도 산불, 중부 호우 피해 이재민을 대상으로 4156세트를 지원했다.

올해는 국내에서 태풍 솔릭과 집중호우 피해지역, 해외에서는 라오스댐 붕괴 사고 지역 등 이재민에게 신속하게 전달한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