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공단 중소기업 新남방 수출길 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단지 중소기업이 베트남 수출개척단 활동을 통해 220만달러의 수출성과를 거뒀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산업단지 중소기업 新남방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2018 베트남 수출개척단'을 파견, 신규 수출 계약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5일 열린 한국-베트남 비즈매칭 수출상담회에서 산업단지 기업들이 현지 바이어들과 상담 중이다.
<5일 열린 한국-베트남 비즈매칭 수출상담회에서 산업단지 기업들이 현지 바이어들과 상담 중이다.>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진행되는 수출개척단에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군산, 창원 등을 포함해 전국 산업단지 자동차부품, 화장품, 전자제품 분야 중소기업 10개사가 참여했다. 10개사는 산단공이 선정한 산업단지 수출지원단 타깃기업으로 수출의지가 높은 내수기업 및 수출초보기업이다.

5일 열린 '한국-베트남 비즈매칭 수출상담회'에는 현지바이어 100여개사와 1:1수출상담이 열렸다. 총 1500만달러 규모 수출상담이 진행되었으며, 낙우산업, 퓨어셀코리아 2개사는 실제 수출계약에 성공, 220만달러의 수출성과를 올렸다. 6일에는 베트남 진출의 모범 사례로 평가받는 휴대폰 부품기업 와이솔의 하노이 공장을 방문, 성공적인 해외진출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황규연 산단공 이사장은 “정부의 新남방정책에 부응해, 산업단지 내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판로개척 지원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