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KT임원 구속영장 재신청···황창규 회장은 제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사옥
<KT 사옥>

경찰이 불법 정치후원금 혐의를 받는 KT 전·현직 임원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황창규 회장은 제외됐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7일 정치자금법 위반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KT 전·현직 임원 3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 임원은 2014년 5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3년여간 상품권을 구매한 뒤 되팔아 현금화하는 방식인 '상품권 깡'을 통해 국회의원 99명에게 총 4억4190만원을 불법 후원한 혐의다.

앞서 경찰은 6월 황창규 회장을 전현직 임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 선에서 기각됐다. 이후 증거 등을 보강해 재신청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황 회장에 대해서는 혐의 등이 명백하지 않다고 판단, 구속영장 신청을 보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