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도 구직난 여전, 구직급여 지급액 6158억원 사상 최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이 6158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달보다 30.8% 늘어났다. 실직으로 구직급여를 받은 금액이 크게 늘었다는 것으로, 구직난이 가중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 및 증감 추이(천명, 전년동월대비).[자료:고용노동부]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 및 증감 추이(천명, 전년동월대비).[자료: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가 9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8년 8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615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사상 최대치다. 작년 같은 달(4708억원)보다 30.8%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8월 구직급여 지급액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 7.9%에 비해 4배가량 증가했다.

구직급여 지급액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올해 4월 28.4%, 5월 30.9%, 6월 27.6%, 7월 37.3% 등 최근 수개월간 30%를 넘나들었다. 5월 구직급여 지급액은 6083억원으로 처음 6000억원대를 돌파했다.

구직급여 지급액 대폭 증가는 일자리를 찾는 동안 구직급여를 받는 사람이 늘어난 데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구직급여 하한이 높아진 것도 영향을 줬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43만6000명으로 작년 동월(38만4000명)보다 13.4% 증가했다. 취업에서 비자발적 실업으로 이동하는 추이를 보여주는 지표인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7만7000명으로, 작년 동월(7만1000명)보다 8.1% 늘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일용직이 많은 건설업과 사업서비스, 공공행정 등에서 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고용부 고용정보 웹사이트 '워크넷'에서 지난달 신규 구인 인원은 20만7000명으로, 작년 동월(24만6000명)보다 16% 줄었다. 신규 구직 인원도 21.6% 감소한 31만3000명을 기록했다.

산업별 구직급여 신청자 증감(2018.8월, 천명, 전년동월대비) [자료:고용노동부]
<산업별 구직급여 신청자 증감(2018.8월, 천명, 전년동월대비) [자료:고용노동부]>

신규 구직 인원에 대한 구인 인원의 비율로, 구직이 어려운 정도를 나타내는 구인배수는 0.66으로 전달(0.58)보다 소폭 증가했으나 여전히 구직난이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기준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321만2000명으로, 작년 동월(1285만명)보다 36만1000명(2.8%) 증가했다. 지난 4월부터 5개월 연속 30만명대 증가 폭을 유지했다. 고용보험 피보험자에서 일용직 노동자와 자영업자 등은 제외된다.

고용부 관계자는 “피보험자가 꾸준히 큰 폭으로 늘어나는 것은 사회적 안전망에 포함되는 노동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구직급여 신청·지급 현황(천명, %, 억원, 천원, 전년동월대비)

[자료:고용노동부]

8월도 구직난 여전, 구직급여 지급액 6158억원 사상 최대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