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바이오시스 계열사, 美 UV LED 살균장치 업체에 특허소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반도체는 서울바이오시스 계열사이자 자외선(UV) 발광다이오드(LED) 전문 업체인 센서일렉트로닉테크놀로지(이하 세티)가 미국 UV LED 살균장치 업체인 볼브와 퀀텀에그를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10일 밝혔다.

세티는 볼브, 퀀텀에그가 판매하는 UV LED 살균장치가 자사의 UV LED 특허 6개를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UV LED는 자외선을 방출하는 LED다. 기존 UV 수은램프에 비해 효율이 좋고 수명이 길어 최근 정수기나 공기청정기 같은 살균·정화 장치에 활용되고 있다.

1999년에 설립된 세티는 2005년 서울바이오시스가 지분 62.4%를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투자를 계기로 세티와 서울바이오시스는 UV LED 분야에서 기술협력을 하고 있다.

세티 본사 전경(제공: 서울반도체)
<세티 본사 전경(제공: 서울반도체)>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