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알리바바그룹 회장, 내년 9월 사퇴…후계자 '장융' 지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윈(馬雲) 중국 알리바바그룹 회장이 내년 9월 10일 사퇴한다. 이 날은 알리바바 창립 20주년이 되는 해이자 자신의 만 55세 생일이다.

마 회장은 10일 “알리바바 설립 20주년 기념일인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이사회 주석(회장) 자리를 장융(張勇) 최고경영자(CEO)에게 승계한다”고 밝혔다.

그는 “장융과 협력해 과도기를 대비하겠다”면서 “2020년 알리바바 주주총회 때까지 알리바바 이사회 구성원 신분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는 물러나지만 대주주로서 알리바바를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그는 현재 알리바바 지분 6.4%를 보유했다.

마 회장은 “심사숙고하면서 10년간 물러날 준비를 했다”면서 “알리바바가 개인 능력에 의존하는 회사에서 인재에 의존하는 기업으로 성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윈 알리바바그룹 회장(왼쪽)과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
<마윈 알리바바그룹 회장(왼쪽)과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

마 회장은 지난 지난 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사퇴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강조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를 은퇴 후 롤모델로 제시했다.

마 회장은 고향 중국 저장성 항저우사범대를 졸업한 뒤 4년간 영어교사로 근무하다 1999년 동료 17명과 알리바바를 창업했다.

사업 초기 기업간거래(B2B)에 집중했지만 기업 대 개인(B2C) 플랫폼 '타오바오(淘寶)'로 사업 중심을 옮기면서 수익을 확대했다. 현재까지 간편결제, 인공지능(AI),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 범위를 넓혔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