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레일(사장 오영식)은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가 주관 '2018년 자살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기념식을 통해 코레일과 자살예방에 공헌한 언론사〃지방자치단체 등 36개 기관과 경찰관, 일반인 등 개인 34명이 수상했다.

코레일은 그동안 대국민 자살예방 캠페인, 철도역사 내 자살예방 영상 홍보, 선로에서 자살시도를 막는 인프라 설치 등 생명존중 문화 조성과 국민 생명 보호에 앞장서 왔다.

특히 지난해 8월 중앙자살예방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예방센터와 합동으로 매년 4월과 9월 서울역 등 주요 KTX역에서 대국민 자살예방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또 지난해 12월부터 역사와 열차 내 자살예방 영상을 상영하며 문제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는 활동도 펼치고 있다.

내년까지 수도권 전철역 승강장 모두에 스크린 도어를 세우고, 2022년까지 선로 무단침입을 막는 안전펜스도 전부 설치할 예정이다.

이밖에 경부〃호남〃전라〃중앙선 등 모두 176개역 승강장에 CCTV를 확대 설치하고 사각지대 모니터링도 강화하기로 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국가와 공공기관의 제1의 사명이자 존재의 이유”라면서 “자살은 모두가 함께 해결해야 하는 사회적 숙제이므로 유관기관과 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