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한국·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 개최...제조업 협력 방안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를 비롯한 경제5단체가 1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을 공동 개최했다.

양국은 포럼에서 제조업 산업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국 협력 확대를 위한 논의도 이어갔다.

인도네시아 측에서는 역대 최대 인사가 참여했다. 국빈 방한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비롯해 위란토 정치·사회조정부 장관, 레트노 마르수디 외교부 장관, 아르랑가 하타토 산업부 장관, 우마르 하디 주한인도네시아 대사, 로산 루슬라니 인도네시아상공회의소 회장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한국 측에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한진현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 반원익 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김신길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장인화 POSCO 사장, 송치호 LG상사 사장, 조현상 효성 사장, 김현철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대사 등 기업인·정부 인사 30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발표한 '메이킹 인도네시아 4.0 로드맵(Making Indonesia 4.0 Roadmap)'에는 디지털 기술·바이오·하드웨어 자동화 등 인도네시아 첨단 산업 육성을 위한 포괄적인 계획을 반영했다”며 “한국 기업이 관심이 높고 잘하는 영역인 만큼 앞으로 협력 사례를 크게 늘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