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지방정부와 지방과학기술 진흥 체계 꾸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부산시, 울산시, 충남도, 전북도를 지방과학기술진흥 시범지역으로 선정하고 협력체계를 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들 지역이 '지역의, 지역에 의한, 지역을 위한 지방과학 기술진흥'이라는 신 지방과학기술진흥 취지를 달성할 수 있는 여건을 갖췄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과기정통부와 시범지역은 11일 첫 실무급 회의를 열고 공동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한다. 공동 TF팀은 향후 4개월 동안 각 지역 현황·비전을 분석, 지역에 필요한 과학기술 역할을 정립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지역별 '신지방과학기술진흥 4개년 계획'을 마련한다. 오는 12월에 공동 발표할 예정이다.

공동 TF팀은 4개 지역별 작업반을 운영한다. 각 작업반에 연구개발지원단, 한국과총 지역연합회 등 지역 내 R&D 씽크탱크, 산〃학〃연 혁신기관 등에 소속된 지역 전문가가 참여한다.

신지방과학기술진흥 4개년 계획은 각 지역 주도 과학기술진흥을 위한 제도 정비, 사업 목록과 추진 일정을 담는다. 자체 재원을 기반으로 계획을 마련, 추진력을 확보한다.

계획은 지역주민〃의회 등에 과학기술진흥을 위한 지자체 자체 재원 투입 필요성을 설명하는 근거로 쓰인다. 중앙정부에 지역이 원하는 중〃장기 과학기술 사업 추진 필요성을 협의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현 정부 정책기조인 지방 분권 실현을 위해 지자체 재정 확대와 포괄보조 방식 예산 투입 방향성과 지역 혁신 일자리 목표치도 제시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각 지역이 고유 특색과 장점을 살려 스스로 성장하는 자족적 클러스터가 되고 17개 시도 전체는 서로 상생하는 신지역발전체제로의 전환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에서 수행하는 과학기술 활동이 지역 발전의 핵심 수단으로 활용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방정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