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사업자대출119, 올해 상반기 지원액 4800억원…전년比 43.6%↑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개인사업자대출119, 올해 상반기 지원액 4800억원…전년比 43.6%↑

올해 상반기 개인사업자대출119 이용 건수와 대출액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0일 발표한 '국내 은행의 2018년 개인사업자대출119 운영 현황'을 보면 올해 상반기에 개인사업자대출119를 이용한 대출 건수는 5798건, 대출 액수는 4801억원이다. 이는 전년 대비 건수로는 40.0%, 금액 기준으로는 43.6% 각각 증가한 규모다.

개인사업자대출119는 일시적 자금난으로 채무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개인사업자가 연체에 빠지지 않도록 은행이 만기연장이나 이자감면 등을 지원해 주는 제도다.

대출 규모별로 보면 5000만원 이하 소규모 대출 지원이 4202건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45.1%(1306건) 늘었다. 전체 지원 건수 중 5000만원 이하 대출 비중은 72.5%로 지난해(69.3%)보다 3.2%포인트(P) 올랐다.

지원방식은 만기연장이 65.9%(3365억원)로 가장 많고, 이자감면, 대환대출, 이자유예 등이 뒤를 이었다.

제도 도입 이후 상환 완료된 금액은 1조418억원으로 총 지원액(2조9864억원)의 34.9%였고, 부실처리된 금액은 4416억원(14.8%)이었다.

은행별 운영실적 평가결과를 보면 대형은행에서는 농협은행과 KEB하나은행이, 중소형 은행에선 부산은행과 SC은행이 각각 우수은행으로 선정됐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