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판문점 비준은 남북정상회담 후 논의...규제개혁 등은 오후 추가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여야는 10일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을 3차 남북정상회담 후에 논의키로 합의했다.

규제개혁 등 민생경제법안에 대한 논의도 오후 재개된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

여야, 판문점 비준은 남북정상회담 후 논의...규제개혁 등은 오후 추가 논의

홍영표 원내대표는 4·27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에 대해 “너무 정쟁화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데 (여야가) 공감했다”고 밝혔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끝나면 이후 결과를 보면서 상임위인 외통위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오는 18일 남북정상회담이 정말 잘되길 기원한다. 김정은 위원장도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문재인 대통령께 가져와 국제사회와 우리 국민들 공감이 이뤄지면 국회에서 무엇인들 못하겠나”라고 했다. 이날 회동에 대해선 “비준 동의안으로 불필요한 정쟁을 하지 않기로 뜻을 모은 것은 의미있다”고 말했다.

여야는 국회로 넘어온 비준 동의안을 절차대로 소관 상임위인 외통위에 회부해 논의하지만 표결 처리는 하지 않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알다시피 의원 한명이라도 반대하면 아무것도 못하게 돼 있다”며 “바른미래당은 비준 동의안 대신 결의안을 채택하자고 하고 있고 한국당은 동의안을 반대하고 있으니, 지금 상황에서는 원할히 진행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는 여야 원내대표단도 동행하지 않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번에는 가지 않는다”라며 “이번 정상회담이 잘 되면 홍 원내대표가 단장이 돼서 국회차원의 실질적인 협조를 뒷받침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규제개혁 등 민생경제법안 처리는 오후에 재개된다. 문희상 의장이 정기국회에서의 민생입법 처리를 당부했다.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부터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민생·개혁법안 등 현안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난마처럼 얽힌 현안들이 있어 3당 원내대표가 점심도 같이 먹고 오후에도 협의해 추석 안에 반드시 소정의 성과를 내는 것으로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