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회의장단·5개 정당 대표에 평양행 초청..의장단은 거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0일 국회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 등을 평양정상회담 '국회 정당 특별 대표단'으로 초청했다. 의장단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불참 의사를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2018 평양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은 임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정치 분야 초청명단을 발표했다.

임 실장은 “그간 국회가 함께 해야 제대로 남북 간에 교류협력이 안정적으로 열릴 것이라는 얘기가 많았다”며 “앞으로 비핵화와 교류협력 논의가 전면화하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를 중심으로 한 국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초청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저희가 초청하는 분들이 일정의 어려움도 있을 수 있고, 정치적 부담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남북 간 새 장이 열리는 순간이며, 비핵화 문제도 매우 중대한 시점인 이 순간에 대승적으로 동행해 주길 다시 한번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초청 대상은 문희상 국회의장,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자유한국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9명이다.

그러나 문 의장을 비롯한 의장단은 청와대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국회는 입장 자료에서 “문 의장이 이 부의장, 주 부의장, 강 외통위원장을 차례로 만나 협의한 결과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에 전념하기 위해 동행하지 않기로 하고 협의결과를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다만 3차 남북정상회담 후 열릴 가능성이 있는 '남북 국회회담' 참석 가능성은 열어 뒀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도 불참 의사를 분명히 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문제가 걸려있고, 비핵화조치 진전도 없기에 가서 할 수 있는 일이 있을까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평양 정상회담 총 동행인원은 200명 수준으로 정해졌다. 청와대는 경제인도 특별수행원으로 포함될 것이라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특사단 방북 과정에서 200명 규모로 하고 그 범위 안에서는 우리가 알아서 구성키로 했다”며 “경제인도 꼭 함께 했으면 하고, 어느 정도 범위에서 어느 정도 모실 수 있을 지는 의논 중에 있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공동취재 안영국기자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