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銀, 전통시장 화재감지시설 지원 사업 1.1억원 후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BK기업은행(행장 김도진)이 전국 전통시장 화재감지시설 지원 사업에 1억1000만원을 후원한다고 10일 밝혔다.

10일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전통시장 화재감지시설 지원 사업 후원금 전달식을 마치고 김도진 기업은행장(왼쪽)과 송필호 사단법인 전국재해구호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일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전통시장 화재감지시설 지원 사업 후원금 전달식을 마치고 김도진 기업은행장(왼쪽)과 송필호 사단법인 전국재해구호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통시장 화재감시시설 지원 사업은 화재신호를 소방서로 자동 통보하는 화재감지기와 CCTV 등을 전통시장 점포에 설치해주는 사업이다. 정부가 설치비용 70%를 지원한다.

기업은행과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나머지 30%를 수원, 대구, 군산 등에 소재한 전통시장 13곳의 1154개 점포 대상으로 보탤 예정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소상인이 평생을 일군 삶의 터전이 화재로 인해 한순간에 없어지는 일이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 후원을 결정했다”며 “기업은행 참여를 계기로 민간 부문 지원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