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美캘리포니아 주지사 "2045년까지 100% 청정에너지로 전기 충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캘리포니아주 제리 브라운 지사가 오는 2045년까지 주내에서 쓰이는 모든 전기를 100% '탄소 없는 발전'으로 충당하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라운 지사의 이 법안은 미국 내 50개 주에서 취하는 지구온난화 대처 방안 중 가장 급진적 조처로 평가된다.

캘리포니아주는 하와이주에 이어 두 번째로 완전한 청정에너지 발전을 추구하게 된다.

브라운 지사는 파리기후협약을 기념하는 원플래닛서밋 등 여러 행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일방적 기후협약 탈퇴를 강도 높게 비판해온 인물이다.

민주당 소속인 브라운 지사는 새크라멘토 주정부 청사에서 법안 서명 후 "캘리포니아는 현존하는 기후변화 위협에 대처하고자 필수적 모든 것을 하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전 세계가 언젠가는 바라는 그런 일을 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법안은 캘리포니아 주의회의 케빈 데 레옹(민주) 상원의원이 주도했다.

법안은 2030년까지 주내 전체 발전량의 60%를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조달하도록 못박았다.

현재 캘리포니아주의 신재생에너지 및 수력 발전 비중은 44%에 달한다.

화석연료와 천연가스 발전이 각각 13%와 34%를 점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세계 5대 경제 규모인 캘리포니아주에서 100% 청정에너지 발전을 추구하는 법안이 실행되면 에너지업계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캘리포니아 주의회에서는 올해 초부터 모든 신축 주택에 태양광 패널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안도 통과시켰다.

그러나 캘리포니아 지역 거대 발전기업인 PG&E와 에디슨인터내셔널, 셈프라 에너지는 무리한 신재생에너지 전환 정책이 과도한 에너지 저장시설 설비 부담으로 이어지며 소비자에게 전기료 상승 부담을 전가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