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투자뉴스]아시아나항공, "중국 인바운드 트래…" BUY (MAINTAIN)-이베스트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과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11일 아시아나항공(020560)에 대해 "중국 인바운드 트래픽 회복 기대 "라며 투자의견을 'BUY (MAINTAIN)'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6,000원을 내놓았다.

이베스트투자증권 황현준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 (MAINTAIN)'의견은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7개월만에 매매의견을 새롭게 조정하는 것으로 직전 매매의견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한동안 같은 수준을 유지하다가 이번에 목표가가 하향조정되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45.6%의 추가상승여력이 있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아시아나항공(020560)에 대해 "사드 이슈 이후 인해 중국 노선의 부진이 이어졌지만 최근 중국노선의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이와 더불어 3분기 유럽 및 미주 장거리 노선 호조로 3분기 RPK와 달러 Yield가 각각 7%, 9% 개선되며 국제여객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물 운송은 물동량 감소로 FTK가 소폭 감소할 것으로 보이고 Yield가 개선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우호적인 영업 환경에도 불구하고 급유단가 상승에 따른 유류비 증가로 비용 부담은 확대는 모습이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중국 인바운드 트래픽이 올라오면서 주력 노선이 회복되는 모습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른 수익성 개선세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목표주가는 동사의 2018년 예상 BPS 대비 동사 과거 5개년 평균 PBR 1.1배 수준이다. 동사의 현주가는 밸류에이션 저점에 머물러 있지만 방한 중국인 증가에 따른 주력 중국 노선 회복과 더불어 동사 재무 안정성 개선 흐름을 눈 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라고 전망했다.
◆ Report statistics

이베스트투자증권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한편 증권정보제공 업체인 씽크풀에 따르면 동사에 대한 컨센서스는 '매수'이고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최근 두차례 연속 목표가가 하향조정되고 있는데 조정폭 또한 이번에 더욱 커지는 추세이다.

<컨센서스 하이라이트>

 컨센서스최고최저
투자의견매수BUYBUY
목표주가5,6576,3005,200
*최근 분기기준
오늘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발표된 'BUY (MAINTAIN)'의견 및 목표주가 6,000원은 전체 컨센서스 대비해서 대체적으로 평균치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이번 의견은 동종목에 대한 전체적인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며 목표가평균 대비 6.1% 초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삼성증권에서 투자의견 'BUY'에 목표주가 6,3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미래에셋대우에서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5,2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투자의견 추이> 
의견제시일자투자의견목표가격
20180911BUY (MAINTAIN)6,000
20180209매수(유지)7,000
20170811매수(상향)7,000
<최근 리포트 동향>
의견제시일자증권사투자의견목표가
20180911이베스트투자증권BUY (MAINTAIN)6,000
20180905한화투자증권BUY(유지)5,200
20180809미래에셋대우매수5,200
20180809키움증권BUY(MAINTAIN)6,000

(씽크풀에서 제공하는 컨센서스는 국내 전증권사에서 발표되는 기업분석 리포트 및 코멘트를 실시간으로 통계/분석처리되고 있습니다.)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