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다이아 티비', 일자리 창출 본궤도...월 수익 300만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이아 티비 파트너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자신이 세운 법인 엉클대도 채용을 공지하고 있다.
<다이아 티비 파트너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자신이 세운 법인 엉클대도 채용을 공지하고 있다.>

CJ ENM은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가 크리에이터 발굴·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본궤도에 올랐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1400개 다이아 티비 파트너 채널 중 구독자 10만명 이상 파트너는 363개다. 이들 월평균 수익은 약 300만원에 달한다. 상위 5%인 70개 채널의 월평균 수익은 약 1500만원으로 2년 만에 1.7배 증가했다.

1인 창작자를 시작으로 2차 고용 창출도 활발하다. 크리에이터가 설립한 '엉클대도(대도서관)' '라임캐스트(라임튜브)' '샐러리걸(회사원A)' 등 11개 법인에서 총 50여명의 직원을 고용했다. 동영상 콘텐츠 창작을 병행하는 약 120개 법인도 파트너십을 맺고 제작 지원 직원을 채용했다.

다이아 티비도 다양한 직군에서 채용이 이뤄지고 있다. 게임·푸드·뷰티·엔터테인먼트·키즈·글로벌 등 분야별 지원, 광고 상품 개발 및 유통,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팀 '스튜디오 다이알(DIAL)' 전문 제작PD 등 필요한 인력을 충원하고 있다.

김대욱 CJ ENM 다이아 티비장은 “콘텐츠 제작이라는 취미를 각광받는 직업으로 승화하기 위해 창작자와 더불어 성장하는 공생의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