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지식재산 기반 일자리 1만1000개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은 2022년까지 지식재산 분야 직접 일자리 1만1000개, 기업 성장 통한 간점 고용 3만5000개를 창출하는 일자리 확대 방안을 내놨다.

우선 기업-대학-학생간 3자 협약을 체결, 대학이 지식재산 교육을 제공하고 자격증 취득 등 일정 조건을 만족한 학생을 기업이 채용하는 '취업연계형 지식재산 인재양성 사업'을 통해 6200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발명·특성화고 지정도 12개로 확대하고 학생 대상 지식재산 교육과 기업 연계 취업 프로그램을 운영해 고졸 청년 일자리 2100개를 만든다.

현재 운영 중인 발명교육센터를 늘리고 지역 아동 교육 전담 인력 충원과 전국 5대 광역 거점에 발명 교육통합 지원센터를 새롭게 구축해 관련 일자리 4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정부가 발주하는 특허 선행기술 조사 물량의 민간 점유율도 50% 이상으로 확대해 민간시장을 키우고 특허 분석 일자리 200개를 만들기로 했다.

또 미취업 대졸자, R&D 퇴직 인력 등을 지식재산 조사·분석·전문 인력으로 교육·양성하고 지식재산서비스 업체에 1000명이 채용되도록 연계시킨다.

모태펀드·민간자금으로 8000억원 규모의 IP기반 중소·벤처기업 투자 펀드를 조성·투자해 5600개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온라인 위조상품 재택 모니터링단을 경력단절여성, 저소득층 등 취업 취약계층으로 채용해 운영하고, 정부 R&D에서 특허 연계 기술개발(IP-R&D) 도입 확대, 대형 R&D 사업단(50억 이상) 특허전담관 채용 등도 추진해 470개 일자리를 확보한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