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성수 메이커 부스팅 프로그램' 데모데이 성료…본선 11팀 중 3개팀 최우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사물인터넷(IoT) 관련 창업열기를 진작시키기 위한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SBA측은 지난 8월31일 서울 성수IT종합센터 2층 메이커스페이스에서 '2018 성수 메이커 부스팅 프로그램 데모데이'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SBA가 사물인터넷(IoT)분야 예비창업자 및 메이커들의 창업지원을 목적으로 진행한 '성수 메이커 부스팅' 프로그램의 마무리과정이다.

이날 행사장에는 총 11개 본선팀이 메이커톤(5월)·시장검증교육(6월)을 거치면서 완성한 시제품을 전시발표하는 시간이 펼쳐졌으며, 외부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와 평가, 사업화 전략을 위한 강의, 시상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특히 평가발표 전 심사과정에서 개별팀별로 시제품에 대한 사업 피드백을 제공하는 과정을 통해 보다 성공적인 창업을 촉진하는 모습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이번 데모데이 결과로는 △이한상/박윤미/손현민 팀(골반교정밴드) △김태종/이성문/박민기 팀(블루투스 관제 시스템을 이용한 우주체험 키트) △하영웅/김재운/백예원 팀(스마트침대 Ma Bed) 등 3팀이 최우수와 우수팀으로 선정, 서울시장·SBA 대표명의 상장과 창업바우처(최우수 200만원, 우수 50만원) 등이 수여됐다.

고봉진 SBA 창업본부장은 "지난 4월, 성수 메이커 부스팅 프로그램 신청접수를 시작으로 4개월 여에 이르는 대장정의 최종 결과물로 이번 데모데이에서 높은 퀄리티의 시제품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SBA는 앞으로도 창의적인 메이커들이 아이디어를 창업으로 실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