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의협 등 보건의료단체 만나 메르스 대응 협조 요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보건복지부는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간호협회, 대한약사회 등 보건의료단체에 메르스 대응을 위한 긴밀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이기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성공적인 메르스 대응을 위해서는 일선 의료기관과 약국의 신속한 대응과 협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료기관에서는 내원자의 위험국가 방문력 확인을 철저히 하고, 메르스 관련 증상이 있는 경우 관할 보건소에 신고하는 등 감염관리 조치를 충실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계가 의료기관과 약국의 위기단계별 대응 지침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메르스 대응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내원자 위험국가 방문력 확인을 철저히 하고, 메르스 관련 증상이 있는 경우 관할 보건소에 신고하고 선별진료소 활용 등 감염관리 조치를 충실히 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지방자치단체 협조요청이 있는 경우 지역단위에서도 의약단체가 메르스 예방수칙 안내 등 메르스 대응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