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파이낸셜타임스 "인도정부 데이터 보호주의 정책, 인도기업에 오히려 안 좋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GettyImage
<사진:GettyImage>

인도정부의 데이터 보호주의 정책이 오히려 자국 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 정부는 데이터 국외 이전 제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전자상거래 데이터를 현지 서버에 저장하는 법안을 추진한다. 또 인도준비은행은 다음달부터 기업이 해외에 금융 데이터를 전송하는 것을 금지할 계획이다. 글로벌 IT 기업의 성장을 막고, 자국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다.

FT는 이같은 인도 정부의 행위가 오히려 자국 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것이라고 전망했다. 외신은 “인도 정부의 정책은 근시안적”이라며 “인도 내 기업들은 데이터 스토리지 구축 비용이 늘어나 효율성이 저하되고, 성장 속도가 느려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나아가 데이터 기반 혁신을 심각하게 지연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 뿐 아니라 유럽과 중국도 데이터 보호주의 정책을 펴고 있다. 중국은 자국민의 개인정보를 중국에 보관하는 '네트워크안전법'을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 외국 기업들이 중국에서 사업을 하려면 반드시 서버와 데이터센터를 중국 내에 설치해야된다.

유럽연합(EU)은 개인정보 역외 이전 절차를 강화하는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을 시행 중이다. 이를 어기면 글로벌 연간 매출의 최대 4%를 벌금으로 내야 한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