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보험업계 IFRS17 시스템 구축 연착륙 지원…제도·인력 지원키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당국이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관련 회계시스템 구축에 어려움을 겪는 보험업계 지원에 나선다. 감독규정 등 법규 개정은 물론 계리사회·보험협회와 전문인력도 육성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은 11일 서울시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IFRS17 도입준비위원회' 5차 회의를 열고, 보험회사 대표(CEO) 등 40여명과 FRS17 시스템 구축 관련 진행사항 점검·논의했다.

감독당국은 시스템 검증 및 안정화 기간을 고려해 내년 말까지 보험사들이 IFRS17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했다. 하지만 대형사를 포함한 주요 보험사는 이행계획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나, 중소형 일부 보험사는 자체계획 지연과 외부 계리·회계 전문 인력 부족으로 아직도 시스템 개발에 착수하지 못하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보험회사들이 IFRS17 시스템 구축을 열심히 하고 있지만, 회계법인이나 컨설팅회사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정해진 시기에 최대한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도록 금융당국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우선 금융당국은 보험회사의 시스템 구축 진행상황에 대한 점검·관리를 강화한다. 이달부터 준비가 부족한 보험회사는 행정지도를 통해 구체적 구축방안을 마련하도록 유도하고, 진행 상황도 매월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또 컨설팅사와의 계약파기, 내부 전산시스템 교체에 따른 IFRS17 시스템 개발 미착수 등 중대한 차질이 발생하면 양해각서 체결 등 비상계획을 수립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시스템 구축 중 겪는 어려움도 지원한다.

금융당국은 4분기부터 보험회사 CFO(최고재무책임자)와 간담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업계 애로사항을 수시로 청취하고, 보험협회는 IFRS17 실무사례를 정리해 배포할 계획이다.

또 보험계리사회를 중심으로 단계별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양질의 IFRS17 전문가가 지속 배출하고, 보험계리사 인력이 충분히 공급되도록 시험제도를 변경해 합격자를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하주식 금융위 보험과장은 “IFRS17 시행시 변경되는 감독 목적 재무제표 표시기준 개정방안도 마련할 것”이라며 “이번 조치로 감독당국·보험업계·유관기관간 공조가 활성화되고, 보험회사의 IFRS17 도입 준비가 보다 체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