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영세자영업자 재기지원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가 11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신용보증재단중앙회(회장 김병근)와 영세자영업자 재기지원 및 부실채권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가 11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신용보증재단중앙회(회장 김병근)와 영세자영업자 재기지원 및 부실채권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오른쪽 네번째)과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회장(왼쪽 네번째)가 기념촬영했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가 11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신용보증재단중앙회(회장 김병근)와 영세자영업자 재기지원 및 부실채권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오른쪽 네번째)과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회장(왼쪽 네번째)가 기념촬영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캠코가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및 지역신용보증재단이 보유한 소기업·소상공인 등 영세자영업자 상각채권을 인수한 후 채무자 맞춤형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부실채권 인수 대상기관을 기존 금융공공기관(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예금보험공사, 주택금융공사)에서 지역신용보증재단 등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까지 확대한다.

양 기관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및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이 보유한 영세자영업자 상각채권 양도·양수를 통한 재기지원 △채무조정제도 및 추심제도 개선 등 채권관리제도 개선을 위한 정보 공유 및 협력 △양 기관 인프라를 활용한 협력사업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일시적 경영난으로 채무상환이 어려운 영세자영업자에게 정상적인 경제 주체로 복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영세자영업자분들을 위한 신용회복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