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추석에 볼만한 개봉영화 〈안시성〉, 〈협상〉, 〈명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 〈안시성〉 구하라! 성 안의 사람들을!

▷ 〈협상〉 구하라! 납치된 사람들을!

▷ 〈명당〉 구하라! 두 명의 왕이 나올 천하명당의 자리를!

여름 텐트폴 영화 중 한국영화는 〈신과함께-인과 연〉은 1222만 관객을 동원해 텐트폴다운 흥행을 했고, 〈공작〉과 〈목격자〉는 선전하기는 했지만 기대만큼 성과를 거두었다고 볼 수는 없다. 〈신과함께-인과 연〉 또한 1441만 관객을 동원한 전편 〈신과함께-죄와 벌〉의 아성을 넘지 못했다. 남북대화, 북미대화, 월드컵, 아시안게임, 유례없이 강렬했던 폭염 등 굵직굵직한 이슈는 영화를 통해 접하게 되는 영화적 환상을 영화 외적인 곳에서 충족하게 만들었다.

테트폴로 채 반영되지 못한 영화 관람 욕구는 추석 영화 시즌에 분출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개봉영화 〈안시성〉, 〈협상〉, 〈명당〉 모두 절박한 상황에서 '구하라!'라는 메시지를 전달해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안시성〉은 성 안의 사람을, 〈협상〉은 납치된 사람을, 〈명당〉은 두 명의 왕이 나올 천하명당의 자리를 구하는 이야기이다. 〈안시성〉과 〈협상〉은 사람들을 구하는 이야기이지만, 〈명당〉은 그냥 명당을 찾는 이야기로 생각될 수도 있다. 두 명의 왕이 나올 자리를 누가 구하냐에 따라 나라와 백성의 운명 또한 달라진다는 점에서 결국 사람들을 구하는 이야기로 귀결될 수 있다.

세 편 영화는 다른 시대적 배경을 가지고 있지만 절박한 상황에서 인간의 목숨을 구한다는 공통적인 정서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배타적으로 특정 영화가 흥행하기보다는 동반 흥행할 가능성이 크다.

◇ NEW 배급, 김광식 감독의 〈안시성〉 신화로 기억될 위대한 승리!

영화 안시성 포스터. (사진=NEW 제공)
<영화 안시성 포스터. (사진=NEW 제공)>

올 추석 유일한 액션 블록버스터인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영화이다. 성주 양만춘(조인성 분), 태학도 수장 사물(남주혁 분), 전쟁의 신 당 태종 이세민(박성웅 분), 듬직한 부관 추수지(배성우 분), 기마대장 파소(엄태구 분), 백하부대장 백하(김설현 분), 환도수장 풍(박병은 분), 부월수장 활보(오대환 분)와 수많은 캐릭터가 등장한다.

안시성 전투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만, 디테일한 역사적 배경과 상황, 시대를 살았던 사람에 대해 아는 이는 많지 않다. 김광식 감독은 고구려, 특히 안시성 전투와 관련된 사료가 부족해 고증을 하기에 쉽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영화 안시성 스틸컷. (사진=NEW 제공)
<영화 안시성 스틸컷. (사진=NEW 제공)>

〈안시성〉은 잊힌 역사 속 위대한 승리이기 때문에 역사물이지만 관람객들에게 신선한 판타지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게다가 정말 어려운 상황에서의 승리였기 때문에, 관객에게 대리만족 카타르시스와 자신감을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용맹함을 떨쳤던 고구려의 기세가 어떻게 표현될지 궁금하다.

〈안시성〉은 말을 타고 전투에 임하는 장면이 많은데, 실제로 말을 타고 등장하는 사람은 주조연 배우들과 단역 배우라는 점이 주목된다. 갑옷을 입고 말을 타고 등장하기 때문에 얼굴도 스크린에 잘 드러나지 않는 상태에서 열연한 배우의 노력이 전달될 것이다. 일반적으로 말을 타는 다른 영화에서 주조연이 아닐 경우 말을 타는 배역은 보조출연자나 승마 동호회 회원들이 맡는 경우가 많다.

영화 안시성 스틸컷. (사진=NEW 제공)
<영화 안시성 스틸컷. (사진=NEW 제공)>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고구려와 안시성 전투에 주목한 영화 〈안시성〉이 투입된 대작의 제작비를 능가하는 흥행을 거둘 경우, 을지문덕의 살수대첩 등 삼국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제작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 CJ 엔터테인먼트 배급, 이종석 감독의 〈협상〉 사상 최악의 인질극, 일생일대의 협상이 시작된다!

영화 협상 포스터.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협상 포스터.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추석 극장가를 압도할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 인질극이 발생하면서,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 분)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이다. 한국영화 최초로 협상을 소재로 한 영화로, 일촉즉발의 상황 속에서 벌어지는 인질범의 실시간 대결을 통해 압도적인 몰입감과 서스펜스, 쫄깃한 긴장감을 관객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협상 스틸컷.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협상 스틸컷.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국제 범죄 조직의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는 이유도, 목적도, 조건도 없이 사상최악의 인질극을 벌인다. 하채윤은 서울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 소석 협상전문가인데, 어떠한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사건을 해결하는 인물이다. 제한된 시간과 공간 내에서 긴장감과 대립각을 어떻게 세워 몰입감을 선사할 것인가에 따라 관객의 입소문이 좌우될 수 있다. 흥행과 연기력에서 최고의 자리를 빛내는 현빈과 손예진이 주연을 맡고, 김상호, 장영남, 장광, 조영진, 이주영이 영화에 함께 참여한다.

영화 협상 스틸컷.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협상 스틸컷.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협상은 생명을 담보로 한 긴박감 속에 금전적, 정치적인 현실적 요구와 함께 치밀한 심리전을 펼칠 수 있는 소재이다. 다큐멘터리나 뉴스 같은 과도한 긴장감에 관객은 피로감을 느낄 수도 있는데, 〈협상〉은 어떻게 완급 조절을 했을지 궁금해진다.

◇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배급, 박희곤 감독의 〈명당〉 여러 요소들이 현대와 일맥상통하는 영화!

영화 명당 포스터.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영화 명당 포스터.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가장 추석 영화다운 최고의 웰메이드 명품 사극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영화이다. 흥선(지성 분), 김병기(김성균 분), 김좌근(백윤식 분), 초선(문채원 분), 구용식(유재명 분), 정만인(박충선 분)이 명당을 둘러싼 이야기를 펼친다. 분명히 과거의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현재와 많이 닮아있는 이야기에 등장인물에 관객 감정이입은 무척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화 명당 스틸컷.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영화 명당 스틸컷.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조승우는 “〈명당〉은 여러 요소들이 현대와 일맥상통하는 영화”라고 밝힌 바 있는데, 역사 속 명당이 아닌 현재의 명당을 알리는 '2018년 오늘의 명당을 알고 싶소?' 캠페인은 영화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관객들이 직접 만든 〈명당〉 금손 콘텐츠들은 연일 게재돼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국회의사당, 명동 거리, 서울 N타워, 테헤란로 등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현대의 명당을 담아내며, 힐링 장소부터 자습하기 좋은 곳, 일하기 좋은 곳 등 각양각색의 장소들을 소개하는 댓글과 사진은 명당에 대한 관심이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영화 명당 스틸컷.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영화 명당 스틸컷. (사진=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소재가 가진 특성상 〈명당〉을 관람하는 관객은 제3자의 객관적 시야보다는, 마치 나에게 벌어진 사건인 것처럼 몰입할 가능성이 많다. 명당을 찾아 그 땅의 주인공이 된다는 것은 부와 명예를 얻을 수 있는 보증된 통로를 얻게 된다고 믿기 때문이다.

◇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배급, 코린 하디 감독의 〈더 넌〉 죽을만큼 무섭지만 죽진 않는다!

영화 더 넌 포스터. (사진=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영화 더 넌 포스터. (사진=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더 넌(The Nun)〉은 같은 날 개봉하는 유일한 공포 외화이다. 1952년 젊은 수녀가 자살한 루마니아의 한 수녀원을 조사하기 위해 바티칸에서 파견된 버크 신부(데미안 비쉬어 분)와 아이린 수녀(타이사 파미가 분)가 충격적인 악령의 실체와 만나게 되는 이야기이다. 컨저링 시리즈 사상 최초 오프닝 1억달러 돌파, 54개국 1위, 45개국 시리즈 최고 오프닝, 19개국 공포영화 신기록, 첫 주 만에 제작비 6배 흥행수익으로 국내에서도 역대급 흥행이 예고되고 있다.

4DX with ScreenX로도 관람할 수 있는데, 여름 개봉이 아닌 추석 시즌 개봉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이 궁금해진다. 무서운 영화를 보면서 벌벌 떠는 카타르시스를 선택할 것인지, 아니면 안전하게 추석다운 영화를 볼 것인지, 이제 관객이 선택할 차례다.

천상욱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기자 lovelich9@rpm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