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美 '유니실' 인수...자동차용 접착제 사업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美 '유니실' 인수...자동차용 접착제 사업 진출

LG화학이 자동차 경량화 핵심 소재인 '자동차용 접착제' 사업에 진출한다.

LG화학은 자동차용 접착제 전문 업체인 미국 유니실(Uniseal) 지분 100%를 이 회사 모회사인 쿡엔터프라이즈로부터 인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회사 매출 등을 고려했을 때 1000억원대 중반 수준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니실은 1960년 설립된 자동차용 접착제 전문 업체로 접착제 전문 평가지인 ASI(Adhesives & Sealants Industry)가 2018년 올해의 접착제 기업 '톱25'로 선정한 강소업체다. 본사와 생산 시설은 미국 인디애나주에 위치해 있으며, GM과 포드 등 북미 주요 완성차 업체를 중심으로 지난해 약 630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자동차용 접착제란 차체를 조립할 때 기존 나사나 용접이 하는 기능을 보완·대체하는 제품이다. 차량 경량화 추세에 따라 시장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세계 자동차용 접착제 시장 규모는 지난해 5조1000억원에서 2020년 6조5000억원, 2023년 8조4000억원 규모로 연간 8%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된다.

LG화학은 유니실 인수로 자동차용 접착제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자동차 배터리 사업을 통해 확보된 글로벌 고객망을 활용해 자동차용 접착제 우수성을 알리고, 유럽과 중국 등에 사업을 확장한다. 기존에 보유한 원재료 기술력을 더해 '고기능 접착 재료' 분야도 사업화할 계획이다.

유니실 인수로 자동차 소재 사업 포트폴리오도 강화됐다. 현재 LG화학은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핵심 원재료인 양극재를 생산하고 있다. 자동차 내외장재로 사용되는 고기능성 소재인 ABS와 EP, 자동차 내외장·전기차 배터리용 접착 테이프를 생산하고 있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은 “자동차용 접착제는 차량 경량화 추세로 성장세가 높은 유망 소재사업”이라며 “지속 투자로 세계적 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