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 삼성전자 대표 "AI 엄청난 영향력 확인…R&D 선도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삼성AI포럼 2018에 참석해 축사를 발표하고 있다. 이영호기자youngtiger@etnews.com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삼성AI포럼 2018에 참석해 축사를 발표하고 있다. 이영호기자youngtiger@etnews.com>

“삼성은 AI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확인했습니다. AI 연구개발(R&D) 초기 투자와 세계적 인재를 영입하면서 AI 연구를 선도하고 있습니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12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AI포럼 2018'에서 이 같이 밝히고 AI 연구역량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공언했다. 삼성종합기술연구원 사장을 겸임하고 있는 김 대표는 “AI 기술 발전을 매일 느낀다. AI 유토피아가 현실이 되기 직전”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포럼에는 얀 르쿤 페이스북 수석 AI 엔지니어겸 뉴욕대 교수를 비롯해 요수아 벤지오 몬트리올 대학 교수 등 세계 정상급 AI 석학이 연구동향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AI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고 최근 미국 뉴욕에 여섯 번째 글로벌 AI센터를 개소하는 등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종합기술연구원이 주최한 이번 행사도 삼성전자 전략과 직접 맞닿아 있다.

행사장에 김 대표가 직접 모습을 드러낸 것도 눈에 띈다. 삼성전자가 AI R&D 역량을 끌어올려 '제2의 반도체 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김 대표는 오전 강연 내내 자리를 지키며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근 시장에서 제기된 D램 업황 둔화 우려에 대해서는 “적어도 4분기까지는 크게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D램 가격은 '스팟가격(현물가격)'이라고 해서 물건이 나오면 생성되는 가격이 있고, 저희가 (업황을 판단할 때 기준으로 삼는 건) 계약가격인데, (계약가격에) 큰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현장에는 황성우 삼성전자 부사장과 함께 AI 석학으로 최근 영입된 세바스찬 승 삼성전자 부사장, 다니얼 리 삼성전자 부사장도 자리를 지켰다. 다니엘 리 부사장은 최근 개소한 뉴욕 AI센터장으로 미국 현지 연구를 주도한다.

삼성전자는 12일, 13일 양일간 AI 분야 세계적 석학을 초청해 관련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한다. 첫날 강연에서는 조엘 피노 맥길대 교수, 애런 쿠르빌 몬트리올대 교수, 양은호 KAIST 교수가 연사로 나섰다. 13일에는 세바스찬 승 삼성전자 부사장이 '현대적 관점에서의 컴퓨터와 뇌'를 주제로 연단에 선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