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 두 달 만에 정상화…'GGK 공급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대란' 발생한 지 약 두 달 만에 신규 공급사인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정상 공급을 받게 됐다.

아시아나항공 객실승무원과 기내식 (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객실승무원과 기내식 (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대표 한창수)은 지난 7월부터 기내식을 공급해오던 샤프도앤코와의 임시 계약을 종료하고 12일 오전 7시 30분 인천공항에서 호치민으로 출발한 'OZ731'편부터 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 받아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GGK 관계자는 “앞으로 안정적이고 고품질 기내식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GGK는 이날 하루 동안 총 81편(인천/김포발 기준) 항공기에 3만여식의 기내식이 공급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한 GGK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550㎡(약 7729평) 규모 2층(지하1층, 지상2층) 시설로 일 최대 6만식 생산까지 가능하다. 작업자 동선과 식품 위생관리를 최우선 고려해 만들어진 최첨단 시설이다. GGK는 아시아나항공의 3만2000~3만5000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이전을 계기로 GGK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품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것”이라며 “지난 두 달여간 함께 했던 샤프도앤코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GGK와 함께 세계 최고의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하여 빠른 시간 내에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