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러시아 대통령 "한국은 중요 파트너…9개 다리 구체적 프로젝트 모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한국은 아주 중요하고 유망한 파트너”라며 “한·러 양국 관계 발전에 흡족하다. 모든 분야에서 진전되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제4차 동방경제포럼'이 열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이 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양국은) 전통적으로 경제·무역 협력을 중요시한다”며 “작년 우리 무역량은 27% 정도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 8%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간 공동위원회가 효과적으로 활동 중”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9개 다리 구상의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모색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9개 다리'는 문 대통령이 작년 9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제시한 한·러시아 간 9개 핵심 협력 분야다. 조선, 항만, 북극항로, 가스, 철도, 전력, 일자리, 농업, 수산 분야를 뜻한다.

이 총리는 “올해 6월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내용을 이행하기 위해 착실히 노력하고 있다”며 “9개 다리 등 여러 가지 협력사업 진전을 위해 러시아 측과 협의·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러시아 수교 30주년인 2020년까지 양국 교역량은 50%, 인적교류는 100% 늘리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교류협력이 정착된다면 충분히 달성 가능한 목표라 생각하고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와 푸틴 대통령 면담은 제4차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 시작 전에 30분간 이뤄졌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