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제6차 '중소?벤처기업혁신성장위원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혁신성장위원회(공동위원장 박성택·노규성)는 12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新공공시장 창출을 통한 중소·벤처기업 판로 확충방안'을 주제로 제6차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중기중앙회, 제6차 '중소?벤처기업혁신성장위원회' 개최

발제자로 나선 정장훈 과학기술정책연구원은 현행 공공구매제도의 한계로 △R&D소관 부처와 구매부처의 이분화에 따른 협업구조 미흡 △연구개발과정 연계 공공구매보다 완성품 중심의 구매경향 △기존수요 기반 공공구매 추진경향 △포괄적 인증제도로 인한 기술성에 대한 전문적 평가의 한계 등을 언급했다.

이에 연구개발이 구매까지 연계되는 것을 목표로 △공공수요창출형사업 기획 △성능 중심의 평가 강화 △구매기관에 직접 자금지원 같은 효율적인 재정적 인센티브 제공 △구매계약 관련 제도 개선 △적정가격 기반 계약시스템 활성화 등 한국형 공공구매체계(PPI)를 제안했다.

이태원 한국조달연구원 원장은 패널 토론자로 나서 중소·벤처기업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공공조달시장이 구축되기 위해 기술개발제품우선구매제도 혁신을 제안했다.

이 원장은 “기존제품을 일부 개선·개량하는 정도가 아닌 전면 대체하는 수준의 신제품이 기술개발제품으로 인정받아야 한다”며 “이를 뒷받침해 상시적인 혁신을 위한 프로세스 역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소·벤처기업혁신성장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나온 내용을 토대로 정부 및 국회에 건의할 예정이다. 오는 11월 일자리를 주제로 한 전체회의를 개최한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