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추진위원회 발족, '3차 에기본'에 담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수소경제 구축을 위한 민관합동 위원회가 정식 발족했다. 수소자동차 수소저장 및 발전 등 수소경제 로드맵과 법안 제정을 추진한다. 연말 수립 예정인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도 수소를 국가 에너지 한축으로 포함시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수소 분야 전문가와 함께 민관합동 '수소경제 추진 위원회'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에는 덕양·포스코에너지·효성·현대자동차·두산퓨얼셀·한국수소산업협회·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등이 참여했다. 정부에서는 산업부·국토교통부·환경부·해양수산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기획재정부 등이 참여했다.

위원회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수립을 위해 열렸다. 산업부는 위원회를 통해 기술개발·특화단지·인력·기업 지원 등 수소경제 전반 정책 과제를 제시한다. 업계 의견을 수렴해 연말까지 수소경제 생태계 비전과 정책목표를 담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참석자는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수소자동차 등 운송 분야 이외 사업모델이 제시되면서 수소경제 확산 가능성 기대감을 키웠다. 참석자는 재생에너지 확대로 피크시간 외 전력이 남는 시간에 수소를 생산·저장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재생에너지 3020 계획에 따라 미래 재생에너지 유휴전력이 발생할 경우 저장방법으로 에너지저장시스템(ESS)과 함께 수소를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 독일이 재생에너지 비중을 키우면서 대규모 ESS 시스템과 수소저장을 통해 수요연료전지전차를 도입한 것과 같다.

이날 수소의 낮은 경제성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과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단계별 수소산업 육성 전략도 논의했다. 산업부는 수소산업 지원, 수소시장의 원활한 운영, 수소의 안전한 관리를 위한 법안 제정을 검토 중이다. 전체 에너지 시스템 큰 틀에서 수소 활용방안을 연말 수립 예정인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포함할 계획이다.

업계는 수소의 친환경적 생산을 위한 기술개발과 수소를 대량 활용할 수 있는 분야 기술 및 보급확산 지원을 주문했다. 대규모 생산기지 등 인프라 구축과 전문인력 등 다양한 방면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위원회는 산업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산학연, 공공기관, 관계부처 등으로 구성된다. 월 1회 정례운영한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혁신성장 유망 먹거리이자,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 수소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관이 힘을 합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