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엔텍 등 10곳 워라밸 우수 중소기업 선정…시간선택제·스케줄 거부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화엔텍 등 10곳이 '워라밸(일과 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으로 뽑혔다. 이들은 시간선택제·스케줄 거부권·리프레시 휴가 등 일과 생활의 균형을 맞출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를 시행했다.

고용노동부 로고.
<고용노동부 로고.>

고용노동부와 잡플래닛은 일·생활 균형(워라밸) 우수 중소기업 10곳을 12일 선정·발표했다. 선정기업은 동화엔텍, 디와이, 동우화인켐, 에이스프로젝트, 크몽, 이디엠에듀케이션, 현대드림투어, 멀티캠퍼스, 트리플하이엠, 메조미디어다.

우수기업 선정은 지난해에 이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워라밸을 실천하는 모범사례를 발굴·전파해 중소기업의 워라밸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됐다.

워라밸 우수기업은 조직문화, 복지후생, 경영리더십 등 일·생활 균형 관련 제도가 갖춰져 있고, 직원의 만족도가 높은 기업이다.

게임 개발 공급업체인 에이스프로젝트의 경우 게임회사에서 자주 발생하는 '크런치 상황'(게임 출시 일정에 맞춘 고강도 근무체제)을 예방하기 위해 마감기한을 연장할 수 있는 '스케줄 거부권'을 부여하고 있다.

열교환기 개발·제조업체인 동화엔텍은 육아기 여성 근로자를 대상으로 시간선택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산업단지형 공동직장어린이집을 운영해 근로자의 육아〃돌봄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리프레시 휴가와 샌드위치데이 특별휴가를 운영하고, 장기근속자를 대상으로 장기휴가제도를 실시하는 등 휴가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김덕호 고용부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워라밸 우수 실천기업 사례는 직원 스스로가 평가한 결과에 따라 선정됐다”라며 “유연한 근무 환경 조성과 일·생활 균형 근로문화가 더욱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