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실업률, 시간에 이어 체질 타령인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악의 실업률이 모든 경제 이슈를 삼켰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은 참담한 고용 현황을 그대로 보여 줬다. 개선되기는커녕 오히려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8월 취업자 증가폭은 두 달 연속 1만명을 밑돌면서 제자리걸음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90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3000명 느는 데 그쳤다. 금융위기가 몰아친 2010년 1월 1만명 줄어든 이후 가장 낮다. 실업자 수는 더 참담하다. 1년 전보다 13만4000명 늘어난 113만3000명이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에 136만4000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업자 수는 올해 1월부터 8개월 연속 100만명을 웃돌았다.

고용 상황이 이 지경인데도 청와대는 여전히 엉뚱한 답변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우리 경제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통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참으로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다”면서 “국민들 곁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 국민들 목소리에 더 귀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정말 국민 목소리를 듣고 있는지 되묻고 싶다. 혹시나 듣고 싶은 얘기만 듣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

이에 앞서 정부는 참담한 고용률과 관련해 “인구 구조 변화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말이나 연초에 낙관적인 신호가 올 것”이라면서 “참고 기다려 달라”고 강변하기도 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현실은 정반대로 흐르고 있다. 반등은커녕 오히려 모든 지표가 수직 낙하했다. 그래도 정부는 여전히 3~4개월 만에 급반전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초지일관 변함없는 낙관론이다. 상황 판단에 정말 둔감하거나 애써 외면하고 있다는 것 이외에는 설명이 안 된다. 정부 입장으로는 둘 다 잘못됐다. 뻔뻔할 뿐만 아니라 무책임의 극치를 보여 주고 있다. 국민은 “더 가까이 다가와서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는 감성적인 답변을 원하는 게 아니다. 고용 참사 대책과 해법이 궁금할 뿐이다. 확실한 개선책까지는 아니라 하더라도 어떻게 하겠다는 최소한 방법론을 듣고 싶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