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S 맥스' 국내 출고가 200만원 넘길 듯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12GB 모델이 200만원을 넘길 가능성을 배제 못해

아이폰XS 시리즈.
<아이폰XS 시리즈.>

애플이 '아이폰XS(텐에스) 맥스' 가격을 역대 최고가로 책정했다. 우리나라에서는 512GB 모델이 200만원을 넘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R(텐알) 3종을 공개했다.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XS 미국 가격은 △64GB가 999달러 △256GB가 1149달러 △512GB가 1349달러다.

아이폰XS 맥스는 △64GB가 1099달러 △256GB가 1249달러△512GB가 1449달러다.

아이폰XR은 △64GB가 749달러 △128GB가 799달러 △256GB가 899달러다.

아이폰XS 맥스 512GB는 역대 아이폰 중 최고가를 경신했다. 지난해 애플이 출시한 아이폰X 256GB(1149달러)보다 300달러 비싸다. 용량 증가 등 요인으로 가격 상승이 불가피했던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XS 맥스 용량별 가격.
<아이폰XS 맥스 용량별 가격.>

애플이 아이폰X 출시 때와 비슷한 수준의 환율을 적용, 국내 출고가를 책정한다면 아이폰XS 맥스 512GB 모델은 사상 처음으로 200만원을 넘길 가능성이 높다.

애플은 아이폰X에 1달러당 1418.6원 환율을 적용, 256GB 모델 국내 출고가를 163만원에 책정했다.

아이폰XS 맥스 512GB도 아이폰X과 마찬가지로 1달러당 1418.6원으로 환산해 국내 출고가를 정한다면, 205만원대가 유력하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512GB(135만3000원)보다 무려 70만원 가량 비싼 수준이다.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 미국 출고가.

'아이폰XS 맥스' 국내 출고가 200만원 넘길 듯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