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코인, 애스톤과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김승기 애스톤 대표(왼쪽)와 한석경 이비코인 COO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김승기 애스톤 대표(왼쪽)와 한석경 이비코인 COO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했다.>

이비코인은 전자문서 플랫폼 전문 기업 애스톤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택스리펀드 디앱 공동개발에 협력하고,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한 해외 공동 마케팅에도 협력한다.

이비코인이 추진 중인 EBC 프로젝트는 암호화폐 이비코인을 개발하고 블록체인 기반 택스리펀드, 환전, 결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사업 모델이다. 현재 핀테크 기반 해외결제 브랜드 엑심베이를 운영하는 KRP, DCC서비스(자국통화결제 서비스),GCMC, 체인리펀드 등을 파트너로 영입했다.

애스톤은 핵심기술인 엑스블록체인을 통해 전자문서 무결성을 확보, 문서의 사용 형태를 혁신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엑스블록체인은 다차원 구조를 통해 선형구조의 블록체인 한계를 극복해 실생활에 사용할 수 있는 경량화된 블록체인 기술이다. 애스톤은 연말 메인넷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